반복되는 일상, 마음에 걸리는 일이 있다면

<경희씨, 요즘 어떻게 지내요> 저자 김경희

입력시간 : 2019-08-31 21:21:12 , 최종수정 : 2019-10-20 19:13:52, 허상범 기자


책 소개


 <경희씨, 요즘 어떻게 지내요>는 김경희 작가의 에세이다. 

 작가는 친구와의 대화 중 자신의 하루가 어떻게 흘러가는지 알 수가 없어 일상을 기록하기 시작했다. 비록 반복되는 일상이지만, 그날그날 마음에 걸렸던 일을 메모했다. 잠들기 전 메모에서 문장으로, 문장에서 문단으로 이어나간 글들은 어느새 자신의 하루를 기억할 수 있는 글이 되었다.

 <경희씨, 요즘 어떻게 지내요>는 일상에서 흔히 접하고 생각할 수 있는 것들에 대하여 물음을 던지며 고찰해나간다. 짧고 긴 저마다의 단상으로 담긴 작가의 하루는 독자들에게 공감과 위로를 건네준다.

 정신없이 바빴던 오늘 하루, 김경희 작가의 에세이와 함께 오늘 하루를 떠올리며 마무리해보는 것은 어떨까?



<출처: 스토리지북앤필름>



저자 소개


 저자: 김경희




목차


 김찬미 작가 - 18 좋아하는 일 - 20 

 흥청망청 - 22 불안 - 23

 말조심 - 24 거리 - 25

 친구와의 약속 - 26 임산부 배려석 - 28

 엄마 - 29 하루치 행복 - 31

 감사 - 32 테레비에 빠진 할머니 - 34

 전화 한 통 - 36 정리 정돈 - 38

 흘러가는 시간 - 40 내가 낼게 - 42

 잘 해야 하는 일 - 44 용건 없는 전화 - 45

 모퉁이의 끝에는 - 47 타인에게서 내 모습을 봤을 때 - 48

 감정 기복 - 49 괜한 걱정 - 50

 예측할 수 없는 삶 - 52 자연스러운 것들에 대한 불편함 - 54

 호환 마마 보다 무서운 것 - 56 이해 - 57

 질문에 대한 답 - 58  거저먹으려고 하지마 - 60 

 퇴근길 - 61 부귀영화를 누리는 삶 - 62

 선택 - 66 지나간 시간 - 67

 미련한 김경희 - 68 숨고 싶은 날 - 70

 팔자 - 72 꿈 - 74

 시간 - 76 속으로 삼킨 말 - 77

 허기 - 78 할머니의 다정함 - 80

 나는 지금 어떤 인간일까 - 82 이상형 - 84

 옹졸한 마음 - 85 나를 위해서만 - 86

 돈 쓰는 일 - 88 다 잘 살고 있었다 - 90

 인생 노잼 시기 - 92 내 맘 같지 않을 때 - 94

 시간을 선물받다 - 96 하고 싶은 일 - 98

 어떻게 사는 걸까 - 99 무슨 생각 하세요 - 100

 화장하지 않습니다 - 102 돈이 주는 안정감 - 104

 엄마가 된 친구 - 106 아프지 마 - 108

 40년 후의 삶 - 110 다양성 - 112

 응원이 필요할 때 - 114 씨앗 - 116

 먹고 사는 일 - 118




본문


 47개월 동안 잡지에 칼럼을 연재했던 박정민 배우는 

 '내가 잘해야 하는 일을 더 잘해야 하는 시점'이라 생각하며

 글 쓰는 일과 잠시 안녕을 고했다.

 그리고 지금 영화 촬영에 매진하고 있다.

 

 그의 <탑클래스> 인터뷰를 보며 생각했다.

 '흠, 나도 더 잘해야 하는 시점인데,

 내가 잘해야 하는 일은 뭘까?'


 내가 잘해야 하는 일은 뭘까?

 내가 잘하고 싶은 일은 뭘까?

 

 - 잘해야 하는 일, 44페이지 중에서 -

 


 하루의 고단함과

 켜켜이 쌓인 일주일 피로가 몰려오는 금요일.


 퇴근길 책을 펼치는 것도

 휴대전화로 인터넷 기사를 보는 것도 버거워

 친구에게 전화를 건다.

 

 용건 없이 건 전화에 무턱대고

 "피곤해"라 말했다.


 이어지는 고단한 이야기를 묵묵히 들어주고

 이따금 웃겨주는 친구 덕에 

 삶의 무게를 조금 덜어냈다.


 먹고살기 바빠 친구들이 어떻게 지내는지 모른다.

 통화 버튼 누르기도 쉽지 않다.


 - 용건 없는 전화, 45페이지 중에서 - 






Copyrights ⓒ 뮤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허상범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