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백하면서 통통 튀는 24편의 글

<쎗쎗쎗, 서로의 데드라인이 되어> 저자 배서운, 구슬, 도티끌

입력시간 : 2019-10-11 23:05:51 , 최종수정 : 2019-10-11 23:05:51, 오도현 기자


책 소개


 <쎗쎗쎗, 서로의 데드라인이 되어>는 누가 쓰라고 시킨 적 없지만, 서로가 서로의 데드라인이 되어 쓰고 나눈 세 사람의 글이 담긴 에세이집이다.

 배서운, 구슬, 도티끌 세 사람은 한 서점에서 진행하는 글쓰기 워크숍에서 만나 '쎗쎗쎗'이라는 글쓰기 모임을 결성해 목요일마다 글을 제출하고 서로의 글에 대한 감상을 나눠왔다. 가족, 친구, 그 누구에게도 보여주지 않던 글을 나누면서 자신의 글에 자신감이 없어질 때마다 칭찬 세례로 서로를 북돋아 주었다. 

 시간이 흐르면서 글이 쌓였고, 그 글을 많은 사람과 나누고 싶은 마음도 쌓였다. 

 <쎗쎗쎗, 서로의 데드라인이 되어>의 담백하면서도 개성 있는 24편의 글들은 독자들에게 글쓰기에 대한 열정을 선사할 것이다.



<출처: 인디펍>



저자 소개


 저자: 쎗쎗쎗


 배서운, 구슬, 도티끌로 구성된 글쓰기 모임으로, 세 살씩 터울이 나는 세 명이 만나 쎄쎄쎄하듯 즐겁게 글을 쓰자는 의도의 작명이다. 매주 목요일마다 정해진 주제로 글을 써 제출하고 감상을 나누고 있다.



 배서운


 어머니의 성씨와 아버지의 호를 따서 지었다. 이름이 슬프게 들릴 수 있으나 그 뜻은 밝다. 상서로울 서에 구름 운자를 쓴다.



 구슬

 

 언젠가 필명을 쓴다면 구슬로 하고 싶었다. 태명이 슬이었다. 엄마가 "슬아~"라고 다정하게 불러주는 게 좋았다. 보고 듣고 쓰는 걸 좋아한다. 구슬처럼 동그랗지만 단단한 글을 꾸준히, 잘 쓰고 싶다.



 도티끌


 하루하루 작은 것들을 꾸준히 쌓아가자는 뜻으로 지은 '티끌'이란 이름. 원대한 꿈이라고 없을 쏘냐만 원대함을 쪼개면 결국은 티끌이니까. 티끌을 더하고 더하면 조금은 원대해지지 않을까. 그저, 계속.



목차


 들어가는 글  10


 배서운

 어릴 때 나는  14 / 여드름, 물기 어린 아침, 팔꿈치 그리고 빨래의 음악  18 / 블랙 콧물  24 / 청소  30 / 일회용 플라스틱 컵과 토마스 제퍼슨  34 / 엘리베이터 거울 속의 나와 내 머릿속의 호랑이 또는 하이에나  42 / 계암 선생께  48 / Save the Date  56


 구슬

 회사와 퇴사  62 / 점점 나아질 2018년을 기대하며  66 / 산책  70 / 나를 사랑할 때  74 / 어느 청음회에서  78 / 나만이 할 수 있는 이야기  84 / 그 이후, 블로그와 SNS 기록들  90 / 정세랑 <웨딩드레스 44>를 읽으며 생각한 나의 결혼  98


 도티끌

 일탈의 기억  104 / 산책자의 시선  110 / 어지르고 치우고  116 / 내가 본 바다  120 / 혼자력  126 / 프로딸꾹러  132 / 도무지 괜찮아지지 않는 것  138 / 꽃을 먹고 자랐다  144


 쎗쎗쎗 안물안궁 인터뷰  148



본문


 계암 선생께서 태극太極과 무극無極에 대한 송대宋代사상과 신유교, 즉 성리학의 탄생에 대한 강의까지 마친 뒤 저녁 식사를 하자고 모두 공부방 밖으로 부르셨다. 선생님까지 총 아홉 명이 저녁상에 둘러앉았다.

 "그래, 처한테 밥은 얻어묵고 다니나."

 남자 여덟, 여자는 나 하나. 여기는 동승동 1-100번지 계암서당이다.

 젊은 유뷰남 서넛이 시선을 내린 채 미소 지으며 들릴 듯 말듯 "예" 한다.

 "장가들어 밥도 못 얻어묵고 다님 안 되는 기지."

 

 늘 식사 전 와인을 한 잔씩 따라주신다.

 "맏형 가람이는 장가갔다. 내 결혼식에 갔었다."

 쪼로록 가람이에게 한 잔.

 "나준이도 장가들었다. 나준아, 색시 이제 밥 곧잘 하나?"

 배시시 웃으며 '아니오'라고 답하는 나준이도 한 잔.

 "여기 다동이는 새신랑이다."

 다동이 잔도 채우신다.

 "라현이 좋다고 쫓아다니는 아가씨가 있는데 맘에 안 드는 갑다. 안즉도 몬 갔다."

 못 갔지만 라현이도 한 잔.

 "마윤이도 총각이고."

 마윤이도 앉아 있다가 엉덩이를 들고 공손히 잔을 받는다.

 이렇게 차례대로 결혼 현황을 묻고 따지는 사이 모두의 잔이 채워졌다.

 "올해도 장가 못 들면 내삐리고 인자 이 와도 밥도 안 주는 기지."


 - 계암 선생께, 48페이지 중에서 -






Copyrights ⓒ 뮤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오도현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