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지고 살아질 수밖에 없는 삶, 그리고 짧게 스치는 단상

<사라지는, 살아지는> 저자 안리타

입력시간 : 2019-10-12 00:36:04 , 최종수정 : 2019-10-12 00:36:04, 오도현 기자



책 소개


 <사라지는, 살아지는>은 안리타 작가의 단상집이다. 

 작가는 사라지고 살아질 수밖에 없는, 지치는 현실에서 돌아와 매일 산책을 하며 자연으로부터 위안을 받았다. 그 속에서 짧게 스치는 단상을, 그들의 언어를 발견하고는 글로 써 내려갔다.

 안리타 작가만의 특별한 시선으로 써 내려간 단상집 <사라지는, 살아지는>은 독자들에게 많은 공감과 위안을 줄 것이다.



<출처: 다시서점>



저자 소개


 저자: 안리타



목차


 총 128페이지



본문


 잘 사라지는 중입니다. 어쩌면 사라지는대도 사라지고 싶어서 살고 있는다 해도, 살고 싶어서 이렇게 짓거리나 봅니다. 기다리지 않아도 오고 떠나지 말라고 해도 떠나는 이 의지와 무관한 채 살아지는 숱한 계절들을 통과하며 잘 사라지는 일.


 그대와 나와 바람과 눈물과 꽃과 노래와

 열병과 오한을 깍지 낀 채 마치 기도문을 외듯

 이토록 간절히 속삭이며 잘 살아지는 일.

 

 네, 살고 싶지 않아도 살아지고 살고 싶은 날에도 살고 있는, 이런 알 수 없는 생의 한가운데를 오래 서성입니다. 단지 우리 잘 사라지기로 해요. 

 그리고 우리 잘 살아지기로 해요.


 - '사라진다, 살아진다', 5페이지 중에서 -



 앞으로 이 계절은 나를 몇 번이나 찾아올까요?


 알 수 있는 것도 할 수 있는 것도

 아무것도 없으므로.

 이 날을 마지막인 것처럼 살 수밖에 없습니다.

 

 내일 떨어질 꽃잎은 꽃잎도 모릅니다.

 우리의 내일처럼요.


 우리는 살아야 하고 꽃잎은 꽃을 열 뿐입니다.

 알 수 없는 채로 해야 할 뿐입니다.


 - 알 수 있는 것도 할 수 있는 것도, 4페이지 중에서 -



 글을 쓴다는 것은, 소복하게 쌓인 흰 눈을 처음 걸어보는 것처럼 지면 위에 조심이 살아있음을 증명하는 행위와도 같다.


 그렇게 걷고 걷다 보면, 발아래 온기를 따라 풀들도 자라고 꽃들도 피겠지. 꽃잎 위에 나비도 앉고, 새 한 마리 찾아와 구름을 쪼아 대기도 하겠지. 빗방울이 한껏 정밀묘사하고 나면, 마음에는 다 자란 풀들이 온갖 녹음을 뽐내기도 하겠지.


 - 쓴다는 것, 7페이지 중에서 - 



 너는 내게 다시 태어난다면 무엇을 하고 싶냐고 물었다.

 

 가장 작은 마을에서 평생 꽃잎을 닦는 일을 할거야.

 꽃들의 언어를 해석하며 시를 쓰는 생을 살겠지.

 

 아니다. 차라리 꽃으로 태어나자.

 아무도 살지 않는 숲속에서 원 없이 피고 지자.


 - 꽃으로 태어나자, 11페이지 중에서 - 






Copyrights ⓒ 뮤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오도현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