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범한 일상 속 행복에 대해 말하는 한 노인을 만난 이야기

<행복을 줍는 노인> 저자 미완성(정승화)

입력시간 : 2019-12-04 22:42:49 , 최종수정 : 2019-12-04 22:42:49, 오도현 기자



책 소개


 <행복을 줍는 노인>은 미완성(정승화) 작가의 소설이다.

 작가는 지친 몸을 이끌고 여느 때처럼 새벽 출근길을 나섰다가, 어둠이 깔린 길에서 폐지 가득 손수레를 끌고 지나가는 노인을 우연히 보게 된다. 바쁜 일상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온 그는, 거울 속 자신을 바라보다 문득 그 노인을 떠올렸다. 그를 불쌍하게 바라본 이유는 무엇이고, 그럴 자격이 현재의 자신에게 있는 것인지. 그리고 그의 삶을 하나의 기준으로 단순히 치부한 것은 아닌지 생각하게 되었다. 이는 곧 책의 계기가 되었다.

 작품 속 남자 주인공은 이 시대의 고민을 안고 살아가는 우리의 자화상이다. 이별에 아파하고, 취업도 불확실하고 막막한 미래. 주인공은 우연한 사건을 계기로 폐지 줍는 노인과 만나게 된다. 그리고 이어진 만남과 주고받는 쪽지를 통해 마음의 위안을 얻으며 자신을 돌이켜보게 된다. 

 소설 <행복을 줍는 노인>은 책 한 페이지 넘길 시간 없는, 바쁜 일상에 치여 사는 이들에게 하루에 한 페이지 위로와 응원 쪽지를 눌러 담아 따뜻함을 전한다. 미완성으로 남겨진 이 책의 여백에 자신만의 생각과 감정을 채워 '자신만의 완성작'을 만들게 해준다. 남자 주인공처럼 노인의 쪽지를 읽으며 생각과 감정을 정리할 수 있는 공간을 독자들에게 제공해준다.



<출처: 인디펍>



저자 소개


 저자: 미완성(정승화)


 인생은 미완성, 완성으로 이어진 허무함보단 미완의 여백을 즐기며 살자.

 문화예술 컨텐츠 창작집단 이상공작소 메인 작가로 활동 중

 팟캐스트 '아재들의 파라다이스' 기획자




목차


 #1 할아버지를 만나다

 #2 위로 - 1

 #3 위로 - 2

 #4 위로 - 3

 #5 위로 - 4

 #6 위로 - 5

 #7 응원 - 1

 #8 응원 - 2

 #9 인생은 미완성

 #10 그냥 혼잣말




본문


 실은 처음부터 알고 있었다. 그녀가 떠난 것은 나 때문이었다. 가진 것도 없는 내가 그녀를 옆에 두고 계속 살아갈 용기가 없었기에, 또 나에 대한 확신이 없었기에 그녀를 떠나보냈다. 하지만 난 여전히 그녀가 보고 싶다. 


 - '나는 초라하다' 중에서 -



 안도의 한숨을 내쉬는 사람의 얼굴이 그제야 내 눈에 들어왔다. 세월의 흔적이 가득한 주름진 얼굴, 듬성듬성 보이는 정리가 안 된 수염, 색이 많이 바랜 체크 셔츠, 거칠어 보이는 손, 폐지 가득한 손수레. 할아버지와의 첫 만남이었다.


 - '나는 초라하다' 중에서 -



 모든 것에는 시작과 끝이 있는 법이다. 사랑도 시작과 함께 이별의 끝이 있다는 사실도 잘 알고 있다. 하지만 내가 시작한 사랑은 이별의 끝을 보고 싶지 않았다. 이별의 끝에 홀로 남겨지면, 그 끝은 스스로 책임져야 한다. 사랑 참 어렵다. 이별은 그만큼 너무나 가혹하다.


 - '독백' 중에서 -



 아파야 성숙해질 수 있다고 한다. 왜 아파야만 성숙해질 수 있는지 생각해본 적 있는가? 아파야만 그제야 자신을 돌이켜볼 수 있는 것인가? 아파야만 그제야 상대를 온전히 이해할 수 있는 것인가? 아파야만 그제야 소중함을 알아챌 수 있는 것인가? 왜 성숙이라는 단어 앞에는 항상 아픔이라는 단어가 먼저 자리 잡고 있는 것인가? 미성숙한 채 살아가는 것이 잘못된 것일까? 성숙을 위한 아픔을 겪고 싶지 않다.


 - '성숙의 전제조건, 아픔' 중에서 -



 밤 파도가 데려온 바닷물을 가슴으로 마셨다. 바닷물은 가슴속 슬픔의 잔재를 덮쳤다. 가슴의 갈증은 여전히 가시지 않는다. 바닷물은 갈증을 해결하지 못한다.


 - '바닷물은 이온음료가 아니다' 중에서 -



 추운 겨울 길바닥에 닿은 발끝이 시리다 못해 아팠다. "야옹" 어디선가 들려온 희미한 울음소리, 무심코 지나가기엔 그 울음이 너무나 쓸쓸히 들렸다. 발걸음을 잠시 멈췄다. 


 - '위로 #1' 중에서 - 


 

 원래 그렇고 당연한 것은 누가 만든 것인지 생각해 본 적 있나? 많은 사람이 그렇게 하고 있으니까 순응하고 있는 건 아닐까? 원래 그렇고 당연한 것에 갇히지 말게. 지금, 이 순간에도 원래 그렇고 당연한 자네는 변하고 있으니까. 원래 그렇고 당연한 것 따위 없었어.


 - '원래 그렇고 당연한 것' 중에서 -



 가로 10cm, 세로 10cm, 각도 90도. 정사각형을 만든다. 그리고 그 안에 스스로 가둔다.


 - '강박 관념' 중에서 -



 낡은 바지 주머니 속에서 꺼내어 건넨 꾸깃꾸깃한 알사탕 한 개. 자네는 받을 자격이 있다네.


 - '노인의 선물' 중에서 - 






Copyrights ⓒ 뮤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오도현기자 뉴스보기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